태그 : 쌀국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익숙한 국물 맛의 포를 만나다: 하노이의 쌀국수(3)

하노이에서 네 번째로 먹은 포입니다. 기대를 하지않고 먹었는데 괜찮았습니다. 어딘가 익숙한 맛이어서 조금 반가웠습니다. 이에 대한 이야기는 조금 뒤로 미루고 쌀국수 말고 다른 것들 먹은거 먼저 개인기록삼아 올립니다. 출장이 잦아서 들락날락은 많이하지만 이렇게 친한 친구하고 느긋하게 온전히 이틀반이나 먹고 구경하는데만 시간을 보낸 건 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소문대로 짱! 퍼짜쭈웬: 하노이의 쌀국수(2)

여태까지 먹어본 포 가운데 제일 맛있었습니다. 아니, 제일 맛있는 포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동시에 먹고 비교한게 아니라 과거의 기억과 비교한 것이니 이렇게 이야기하는게 더 정확할 것 같네요. 오늘은 한 집만 소개합니다. 가게하나가 가지는 상징이 그만큼 크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베트남은 물가가 쌉니다. 동남아시아의 다른 나라도 그렇고 아프리...

하노이의 쌀국수(1)

베트남 쌀국수 포입니다. 로마자로 Pho라고 써서 퍼라고도 읽고 경우에 따라서는 훠, 호라고도 하는데 포가 제일 흔한 표기인 것 같아서 포로 씁니다. 얼마전 베트남 하노이에 일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호치민은 몇 번 가보았지만 하노이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베트남에서도 쌀국수의 본고장이라는 하노이인만큼 기회닿는대로 여러번 먹어보기로 가기 전부터 작정을 하...

오랫만에 먹은 아침, 그리고 국물

김포공항 국내선 9번 게이트 옆에 스낵코너가 있습니다. 일년에 몇번 타게 되는 부산행 비행기는 대개 이곳에서 탑승한 것 같았고 그래서 나름 익숙하기도 합니다. 보딩게이트 바로 옆이라 탑승이 시작될 때까지 커피를 마시며 기다리기도 좋은 곳입니다. 며칠전 부산행 첫비행기를 타기 위해 이른 아침에 집을 나섰습니다. 생각보다 가는 길이 막히지 않아서 출발 한시...

국수이야기(6) Pho, 맛있는 베트남국수의 3박자

지난번 포스팅에서 말레이반도의 명물 미고렝 이야기를 하고, 중국대륙으로 건너가기 전에 초입에 있는 홍콩의 완탄면 이야기를 하려던 참이었습니다. 그런데 머리속으로 문득 지도를 그려보니 베트남이 그 중간에 자리잡고 있구나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베트남의 쌀국수 포는 이미 우리나라에 상당히 보급되어 있지요. 그래서 오늘은 베트남 쌀국수...

샤오롱빠오, 딴딴면 그리고 짧은 인연

위의 사진은 두주일 전에 먹었던 샤오롱빠오(小龍包)와 딴딴면(担担面)) 사진입니다. 장소는 홍콩공항 일층에 있는 ' CRYSTAL JADE(翡翠)', 시간은 늦은 오후였습니다. 원래 홍콩에 간 것이 아니라 중국 다른 곳으로 짧은 출장을 갔다가 홍콩에서는 비행기만 갈아타는 여정이었지요. 비행기 시간이 안맞아 홍콩에서 8시간 정도 체류하게 되었는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