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시골집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나으 음식일기(26): 남의집 밥, 우리집 밥

언제였는지 확실하게 기억나지는 않는데 남의 집에 가서 소반에 차려온 밥상을 혼자서 받고는 어른이 된 것 같아서 흐뭇한 기분이 들었던 적이 있다.했다. 옛날에는 사회인(직장을 다니는 성인 남성)이 아니면 식당이란데서 밥을 사먹는게 드문 일이어서 손님이 오면 '진지는 드셨나요' '밥은 먹었니'라고 묻고 밥을 차려내는걸 이상하지 않게 여겼던 것 같다. 시골에...

나으 음식일기(21): 누룽지먹고 숭늉마시고...

누룽지. 이세상에는 많은 물건이나 발명들이 원래 의도와는 달리 쓰이게 되면서 더욱 진가를 발휘하게 된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원래는 협심증 치료 목적으로 개발되었다가 엉뚱한 부작용이 생기는 바람에 도리어 발기부전치료제로 각광을 받게된 비아그라도 그런 경우다. 믿거나말거나 한국에서는 고산병치료제로 사용하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세월이 하수상하니 누룽지를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