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규동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匠, 끈기와 우직함의 미학: 요시노야(吉野家)이야기(3)

"거장의 귀후비개. 최고의 힐링은 이것 하나로 부터..." 딱 들어맞는 번역이 없는 것 같군요. 우리말에서 딱 들어맞는 표현을 찾기 힘든 일본말 가운데 匠라는 글자가 있습니다. 읽기는 '다쿠미'라고 합니다. 이 글자는 우리말로 장인할 때 '장'자 입니다. 그러면 위의 사진에 나온 '匠の耳かき'라는 카피는 '장인의 귀후비개'라고 해도 되겠지만 저는 일부러...

한그릇 3천원으로 1조원 매출: 요시노야(吉野家)이야기(2)

얼마전 찍은 사진입니다. 소고기 덮밥위에 김치가 얹혔습니다. '파김치규동'이라는 메뉴입니다. 김치 원조국 한국인의 자존심을 세워 엄밀하게 이야기하자면 '파 기무치 규동'입니다. 우리나라 파김치가 아니라 삼겹살집에서 나오는 파무침과 김치를 섞어놓은 것 비슷합니다. '기무치'라고 생각하고 먹으면 먹을만합니다. 솔직히 기대보다 입에 잘맞아서 조금 놀랐습니다....

덮밥 한그릇 사업, 성공 좌절 노력: 요시노야(吉野家)이야기(1)

지금은 많이 변해서 사정이 나아졌습니다만, 옛날엔 해외여행을 하면서 음식이 입맛에  안맞아 고생을 하는 분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제가 일본에 간지 얼마 되지않았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그나마 여러가지로 우리나라와 비슷하다는 일본에 와서도 맛있다는 스시도 한두 번, 우동 덴뿌라도 한두 끼니지, 고추장 김치 없이 달고 짠 음식만 먹자니 뚝 떨어지는...

맛있는 닭고기덮밥, 오야코동: 닭고기(3)

사진 두장은 휴대폰 사진폴더에서 찾아낸 오야코동(親子丼) 사진입니다. 부드러운 닭고기와 계란이 감칠 맛의 다시베이스와 잘어우러지며 밑에 깔린 밥과 조화를 이루는 일본의 닭고기덮밥, 오야코동은 서민적이면서도 맛있는 메뉴입니다. 일본의 소바집은 대개 보통 사이즈의 오야코동에 작은 소바가 붙어있거나, 보통 사이즈의 소바에 작은 오야코동이 붙어나오는 이런 정식...

세계 소고기 쟁탈전

동양인 세명이 식탁에 둘러앉아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스테이크에 레드와인을 곁들인 테이블입니다. 조금만 설명을 더하지요. 보통 서양에서는 식사를 하는 테이블은 두명, 네명이 앉는 사각테이블이 메인이고 인원이 늘어나면 그 테이블을 붙여서 길게합니다. 이런 둥근 테이블은 중국식당의 특징입니다. 그렇습니다. 이사진은 중국의 풍경을 소개하는 장면입니다...

250엔짜리 규동, 마마호환보다 무서운 디플레?

규동 한그릇에 250엔! 우리 입맛에도 잘 맞고 가격도 적절해서, 일본으로 가는 알뜰 여행객, 배낭여행객에게 인기가 많은 일본식 소고기 덮밥 규동 한그릇이 드디어 250엔까지 내려갔습니다. 규동의 원조 요시노야와 이를 추격하는 스키야, 마츠야 등 대형 체인점들이 지난 몇년간 여러 캠페인을 실시하며 가격을 많이 내리곤 했습니다. 이번엔 ...
1